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0/11'에 해당되는 글 3

  1. 2010.11.29 바하밥집 김장400 미션 후기
  2. 2010.11.26 2010버전 홍은 가정교회 ^^ (4)
  3. 2010.11.17 주기도문 .

바하밥집 김장400 미션 후기

2010.11.29 18:16 | Posted by 허니즈맘

안녕하삼~~^^
그제 밥집 김장잔치에서는 기도와 재정의 후원으로
어설프지만 민첩한 손길과 발길의 수고로
무사히 생각보다 더욱 풍성하게
400포기 김장을 잘 마쳤습니다.

우리 가교에서는
옥란목자님과 현숙언니와 제가
진행을 돕는 스텝으로
까페에서는 전체를 보고 서빙에 집중하려 했고
아뜰주방에서는 신혜경목자님의 지휘로 점심식사를 준비했습니다.
까페의 옥란목자에게 전화를 받을 때마다
식사 예상인원이 증가세를 급하게 보여 ^^;; (총60여명 참여)
동태찌개가 이니라 동태찌개 덮밥이 되는 거 아닌가
살짝 걱정했는데 다행히 보쌈이며 전혀 부족하지 않고
푸짐한 식탁을 여러분이 마주하게 되어 참 감사했습니다.
신혜경 목자님과 현숙언니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전 ㅎㅎ 조수역할 잘했지요? ^^;; 

오랫만에 유진이가 토욜에 쉬어서
까페현장에서 옥란목자님과 김치를 담그다
김현일목자님과 김옥란목자님을 따라 밥집 배식에도 다녀오고
점심시간에는 종종종 찌개와 보쌈등을 서빙하느라 수고하고...
아주 40대 아줌마 같은 노련함으로(저보다 나은 숙련ㅋㅋ) 잘 도왔습니다^^;;
물론 그날도 차림은 잡지에서 막 나온 강렬한 세련 20대 초반 모드였습니다^^

너무나 오고 싶던 우리 현진이...
교수님과 연구진과의 미팅이 불가피해서 오려던 계획을 접는 문자는
그 아쉬움이 절절하더군요. "긴 말 않아도 네 맘 내가 안다 ~~ㅜㅜ"

까페 현장은 들은 바로는 ㅋㅋ 아주 살벌한 김치공장이었다고 하더군요.
화기애애한 동네 김장 품앗이가 아니라- 나름 교제를 기대한 가족들도 있는데ㅜㅜ
아주 엄격한 신속분담 완결모드의 수다 절대절제가 종용되는 긴장감이
장난이 아니었다 합니다 ㅎㅎㅎ
그리하여 그 많은 양을 많은 이들이 참여했다지만
과반수 초보인데 금새 마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형제들은 배추를 만져도 못보고(입추의 여지 없음;;;)
포장박스를 만드는 기계손이 되어 척척척 공급하고
김치담은 박스는 수거하여 봉인~^^
거미줄 같은 골목골목을 지나 배달을 나서고...
  
오후에 득과 조목자님도 등장하셔서 가담...
모두 귀가한 후에 따로 모여 반짝김장공장에 얽힌 은혜와
향후 과제에 대해 진지한 모의를 나누었습니다^^;;

금쪽 같은 후기를 달변으로 엮으시는 김현일목자님~~~
부디 이번에는 문자화 시켜 주시기로 한 거 기대합니다^^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함께 귀한 추억을 만들게 하시고
우리 안에 선한 기쁨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사진은 나들목소식란에 나왔어요.  

요 사진은 지난 여름 바하밥집 토요일 배식 다녀온 후 설거지하다가...^^

.  
 

2010버전 홍은 가정교회 ^^

2010.11.26 21:40 | Posted by 허니즈맘
홍은 가정교회
 
우리 가정교회는 은평구 응암동 목자(조영권, 박혜성) 집에서 모이고
40대 중후반에서 20대 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가족들과
어린 자녀들이 같이 모여서 예배드리며 공동체적 삶을 살아
가고 있습니다.
가정교회가 세워진것이 7년전 홍은동에서였기에 이름이 홍은입니다.


우리 가정교회는 이번 1년간
사귐의 기도, 말씀 묵상 기도, 관상 기도에 대해서 공부하며

도시에서의 수도사들이 되기를 소망했고
현재는 본회퍼 목사님의 '신도의 공동생활'에
대해 공부하며
공동체적 삶을 살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도시 농업에 대해서 실천적으로 배워가며
집 안에서의 농사일과 화분이나
마당에서의
야채 기르기에도 도전해 가며
좋은 먹거리를 생산하고 먹고 나누는 일을 초보적으로 했습니다.

가족중 한 명의 고향인 농촌에 내려가서
감자도 심고 자라난 것을 거두고 교회의 여러 가족들과
나누었고
방울 토마토와 상추등등의 모종도 나누고 같이 심기도 했습니다.


홍은 가정교회는 성산 가정교회의 목자(김현일, 김옥란)들과 함께
독립 마을을 이루고 있습니다.

우리는 지역에서 모여 공동체적 삶을 살아가고 변혁을 실천하는 비전을 가지고
연합하여 모임을 하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성산 가정교회의 김현일
목자는 바하 밥집 사역을 이끌고 있어서
더불어 변혁적인 소식과 도전을 많이 받고 있고 때때로
사역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

2010.7.10 거창 감자수확모두들 꽤 잘했음^^

무열형제 본가인 거창에서 호강하기^^ 감자를 캐고 경운기에 옮기기 애들은 넘 신났다~^^

. .

주기도문 .

2010.11.17 13:46 | Posted by 허니즈맘

11/10 '하나님 나라 백성의 생존을 위한 기도'-김형국목사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우리 자신을 위한 기도를 하라고 가르치실 때 첫번째 기도제목으로 주셨다.

문자 그대로 하자면 하나님의 역사와 나라를 말씀하시다가

오늘날...일용할 양식...

수준이 떨어지는(본능적인) 느낌이다.


일용할 -- 당일을 위한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지금부터 24시간 동안

양식 = 밥

 

절대빈곤층에게만 절감될 것 같은 이 기도의 "사회학적 측면"

그런데, 예수님은 이원론적인 분이 아니었다. 영육을 함께 다루셨다.

영적 공급, 정서적 위로... 어느 하나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밥"을 말하시는 것이다.


1."일용할 양식"
 
만나 --- 일용할 것을 날마다 거두어라
     
         하나님의 백성이 육체적으로 살아남는 원칙을 말해 준다.

         하나님의 은혜가 없이는 생명을 보존할 수 없다.

         순간의 선택과 간발의 차이, 실핏줄의 막힘이 생사를 가르는 약한 존재.

         만나 자체가 아니라 매일매일 주시는 이가 그들을 지키신다는 메세지.

         만나의 축적은 자위적 안정추구와 맘모니즘을 낳는다.
  
         만나는 쌓아두면 썪었다.

         나의 경제를 주관하시는 하나님


자족 --- 
검소한 경제생활

             나눔으로 채움이 흘러가는 삶


2. 노동

마땅한 노동을 하겠습니다. 저의 몫을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약속을 믿습니다. 채워 주실 줄 믿습니다.

--- 나의 노동은 댓가를 받기 위한 것이고 댓가는 나의 노동에 대한 정당한 결과이다 never


3. "일용할 양식" 에 대한 중보기도

-- 공동체를 살리는 기도.

   종말론적 공동체

   사회적 약자를 위한 혁명적 기도와 실천 (하나님의 명령)

   궁핍한 절대적 빈곤자에 대한 나눔.

   지구촌 개념의 환경보호운동과 생활의 검소한 습관.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