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다이아나 루먼스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먼저 아이의 자존심을 세워주고

집은 나중에 세우리라

 

아이와 함께 손가락 그림을 많이 그리고

손가락으로 명령하는 일은 하리라

 

아이를 바로잡으려고 노력하고

아이와 하나가 되려고 많이 노력하리라

시계에서 눈을 떼고 눈으로 아이를 많이 바라보리라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많이 아는 관심 갖지 않고

많이 관심 갖는 법을 배우리라

 

자전거도 많이 타고 연도 많이 날리리라

들판을 많이 뛰어다니고 별들도 오래 바라보리라

 

많이 껴안고 적게 다투리라

도토리 속의 떡갈나무를 자주 보리라

 

단호하고 많이 긍정하리라

힘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보이지 않고

사랑의 힘을 가진 사람으로 보이리라





한참 아이를 키우고 있기 때문에 아직 회개의(return) 기회가 있다. 정말 다행이다.
그런데도 오랜만에 재회한 이 시를 보니 참 마음이 무겁다.
현실의 나는 '좋은 부모'가 되는 길을 알고 있지만
그 길을 성실히 가고 있지 않기에 현장에서 불량한 모습을 옛스승에게 제대로 걸린 그런 기분이다.
친절히 세밀히 가르쳐주신 스승님의 사랑과 그 날의 감동과 신념을
먼지 뿌연 선반에서 그 자리를 더듬어 찾는 허둥거림이 부끄럽다.

방학도 이제 끝나간다.
아이들이 내 품에서 떠날 날도 아니, 내 양육의 영향력이 가할 날도 얼마 안 남은 것 같다.
어쩔수 없이 분리될 그 날이 되면 보기 좋게 마무리 되는 과제도 아닐 것인데
어리석게도 가끔 그 날이 오면 해방이라도 될 듯이
이리도 못나게 '자기부인'을 완수하지 못하고 있음에 매양 위축된 모습을 어서 벗어 버리고 싶어 한다.

낙심할 때마다
아침을 힘겹게 시작할 때마다
깊은 밤을  아쉽게 끝낼 때마다
나의 유약함과 이기심을 하나님께 고백하고
하나님이 주신 선물을 어떻게 감당해야 하는지 하나님의 힘을 의지해야 한다.
어쩌다 방심하면 나는 늘 넘어지기 쉬운 약한 엄마인 것이다.

이 땅의 시한부 인생에 난 우선순위를 지키는 것이 갈수록 어렵다.
내 의지와 상관없이 사는게 갈수록 복잡하고  더 난해하기만 하다.
어쩜 세월이 갈수록 현실직면이 첨예화 되고 자아도취에서 깨어나기 때문일 것이다.
연륜의 지혜는 능수능란을 기대하게하지만 진실은 자신의 어리숙함을 대면하게 하고
부유함이나 안정을 원하지만 본질적인 가난함과 불안정을 보게 한다.
이 시점에 인생에 가장 큰 위로와 감사의 이유가 되는 것은
하나님의 친밀한 사랑은 동일하시고
내가 정직한 영으로 나갈 때 하나님을 더욱 알게 하시고 더욱 사랑할 수 있게 하신다는 것이다.

이 글을 쓰고 있으면서도 나는 아이들에게 몇 번이나 소리를 질렀다. 
함께 어울리기 보다는 나를 들여다 보는 시간을 더 가치있게 여기고 있다.
함께 하면 함께 즐기고 누리기 보다는 끝없이 통제하고 잔소리 하는 내 자신이 넘 괴로워서
그 도피수단으로 적극적으로 나를 아이들과 분리시키곤 하는 것이다.
어느 시절에 이르면 후회할지도 모를 이 차선책이 
성경적 가치관에 순종하는 지혜를 힘입어 최선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놀라운 신비는 이런 나를 하나님은 긍휼히 여기시고 
우리 삼형제 아들들도 이 잘 삐치는 엄마를 사랑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나는 미안하다. 


    

웃어 보렴, 네 마음이 아플 때

웃어 보렴, 네 마음이 깨지고 상한 때라도 

하늘에 구름이 가득해도

네 두려움과 슬픔을 이기고 웃을 수 있다면

그 구름을 거둘 수 있단다..

웃어 보렴, 아마 낼이면 널 위해

찬란한 태양이 빛날 거야..


기쁨으로 네 얼굴이 빛날 때 

슬픔의 모든 흔적들이 사라질 거야.

울고 싶은 일은 정말 우리 가까이 있단다.

그 때가 바로 웃는 걸 계속 애써야 하는 때란다.

     
웃어 보렴,

우는 것의 유익이 무엇인지,

인생이 변함없이 가치있다는 것을 알게 될 거야 .

       
네가 웃을 때 말이야
...


<덧글)
'마이걸'이라는 미국영화가 있었다.
1,2 시리즈까지 나올 정도로 반응이 좋았고 가족영화 같은 가슴 따뜻한 감동이 있었다.
특별한 날 솜사탕 사먹고 뿌듯하다가 익숙한 거리에서 먼하늘 바라보며 잠시 외롭다가
한 줌 따뜻한 바람에 미소 지으며 가던 길 가게 하는 그런 느낌을 주는 ...  

그 영화에 이런 노래가 있었는지 기억 안 나지만 그 소녀를 눈물겹게 사랑한
또 그녀가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는 떠오른다.  

이 노래는 바로 소녀의 엄마가 돌아가시기 전에 불렀고 소녀는 그것이 녹화된 비디오테이프를
보고 들으며 자랐다.
정확한 장면은 잊어 버렸는데 이제 세 아이의 엄마가 되고 보니 그 상황을 상상하는 것만으로
가슴 미어져서 당시의 짧은 애틋함과 달리 이 노래를 두고두고 기억 할 거 같다.

내가 아는 한 아가씨가 ---아마 중고등생이었을 때 보았을--- 오래전 선명한 기억을 갖고
그 감동 때문에 자기도 엄마가 되면 아이에게 이 노래를 불러 주려고 했었다는
자기 얘기를 풀어 놓았길래 뒤늦은 감동으로 우리 아이들에게 시로 전해 보려고 옮겨 보았다.
ㅎㅎ 그 노래 곡도 배워 볼지 아니면 가사가 엉킬지 모르니 작곡이라도 해볼까?

아이들에게 기본을 가르친다고 늘 기를 쓰는 나
사납고 포악해지고 꺼끌해 지는 나의 소통방법을 느끼며 참 인생이 **워지기까지 한다.
아이들에게 정작 주고 싶은 기본은 이런 것이었는데...

삼헌아~ 사랑한다.
비록 눈물이 나는 슬픈 감성을 울려도 (감동, 애증, 후회 등)
오래도록 변함없이 너희의 감성에 기본이 될 사랑의 노래를
소중한 너희에게 많이 불러 주고 싶단다.
엄마의 진심을 기억해 다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다 핀 튤립을 덤으로 얻어온 승헌이가 처진 꽃잎을 뺭으로 받쳐 주다가 놓치고 착하게 웃고 있다. (2009.4.1)





멀리 가는 물 / 도종환



어떤 강물이든 처음엔 맑은 마음

가벼운 걸음으로 산골짝을 나선다

사람 사는 세상을 향해 가는 물줄기는

그러나 세상 속을 지나면서

흐린 손으로 옆에 사는 물과도 만나야 한다

이미 더렵혀진 물이나

썩을 대로 썩은 물과도 만나야 한다

이 세상 그런 여러 물과 만나며

그만 거기 멈추어 버리는 물은 얼마나 많은가

제 몸도 버리고 마음도 삭은 채

길을 잃은 물들은 얼마나 많은가

그러나 다시 제 모습으로 돌아오는 물을 보라

흐린 것들까지 흐리지 않게 만들어 데리고 가는

물을 보라 결국 다시 맑아지며

먼 길을 가지 않는가

때묻은 많은 것들과 함께 섞여 흐르지만

본래의 제 심성을 다 이지러뜨리지 않으며

제 얼굴 제 마음 잃지 않으며

멀리 가는 물이 있지 않은가






<예수원>에서 퍼온 풍경

 
나무들      


나는 생각한다. 나무처럼 사랑스런 시를
결코 볼 수 없으리라고.

대지의 단물 흐르는 젖가슴에
굶주린 입술을 대고 있는 나무

온종일 하나님을 우러러보며
잎이 무성한 팔을 들어 기도하는 나무

여름엔 머리칼에다
방울새의 보금자리를 치는 나무

가슴에 눈이 쌓이고
또 비와 함께 다정히 사는 나무

시는 나와 같은 바보가 짓지만
나무를 만드는 건 하나님 뿐.




<예수원>에서 퍼온 풍경

TAG 나무들
 
더 이상 물러설 땅이 없다고
더 이상 내디딜 곳이 내겐 없다고
나를 밀으시는 주님의 강한 손은
이미 나를 절벽에 세웠다고

내 기도 메아리쳐 돌아오고
그 작은 바람만 불면 떨어질 그때쯤
주는 내 마음에 주시는 강한 음성
좁은 땅위에서 날아오르라고

너는 날을 수 있다고
저 하늘 그 위로 나와 함께 날아가자고
아무런 두려움 없이 해지는 바다를 향해
날아가는 너를 보고싶다고

때론 모진 바람으로
너의 이 비행이 순탄하지가 않다해도
추락을 두려워말고 너의 절벽끝에 서서
당당히 날아오르라고

높이 날을 수 없다고
포기를 주는 그 맘에 흔들리지 말라고
너는 주저치 말고 너의 날개를 펴서
하늘을 날아올라 내게로 오라고

때론 모진 바람으로
너의 이 비행이 순탄하지가 않다해도
추락을 두려워말고 너의 절벽끝에 서서
당당히 날아오르라고





<예수원>에서 퍼온 풍경



CCM '시와 그림'이라는 분들의 3집 앨범에 있는 타이틀 노래 .
로버트 쉴러의 시를(가제: 절벽)  배경으로 작사를 했다.
2004년이었을까? 아니면 그 이후?
암튼 나는 엄청 울었다.
그 시를 읽고 또 이 곡과 가사를 듣고......
내 상황이 너무나 절절하게 만져지는 감동이 있었고
거기서 멈추지 않고 바라야 할 소망을 찾았기에 감격해서 계속 울 수밖에 없었다.
그 당시 누구보다 나를 가장 잘 아시는, 무엇보다 나를 귀하게 여기시는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맞춤선물이었다.


http://blog.naver.com/tanbaby17/40047107339
이 곳에 가면 이 찬양을 무료로 들을 수 있습니다.

즐거운 편지 - 황동규

내 그대를 생각함은
항상 그대가 앉아있는
배경에서
해가 지고 바람이 부는 일처럼
사소한 일일 것이나
언젠가 그대가 한없이 괴록움 속을
헤메일 때에 오랫동안 전해오던
그 사소함으로 그대를 불러보리라

진실로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내 나의 사랑을 한없이 잇닿은
그 기다림으로 바꾸어 버린데 있었다.
밤이 들면서 골짜기엔 눈이 퍼붓기 시작했다
내 사랑도 어디 쯤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
다만 그때 내 기다림의 자세를 생각하는 것 뿐이다
그 동안에 눈이 그치고
꽃이 피어나고
낙엽이 떨어지고
또 눈이 퍼붓고 할 것을 믿는다




절절한 기다림
또는 길은 몰라도 목적지를 알고 떠나는
믿음의 모험
그 힘겨움과 평안

절벽 / 로버트 쉴러



절벽 가까이 나를 부르셔서 다가갔습니다.

절벽 끝에 더 가까이 오라고 하셔서 다가 갔습니다.

그랬더니 절벽에 겨우 발을 붙이고 서 있는 나를

절벽 아래로 밀어 버리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나는 그 절벽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그런데 나는 그 때까지

내가 날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칼릴 지브란



함께 노래하고 춤추고 또 즐거워하되

서로 홀로일 수 있게 하십시오.

마치 수금의 줄이 따로 떨어져 있으나

같은 음악으로 함께 울리 듯이



함께 서 있으되 너무 가까이 머물러 있지는 마십시오.

성전의 기둥은 따로 떨어져 있으며

떡갈나무와 사이프러스나무는

서로의 그늘 속에서는 자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원>에서 퍼온 풍경

이전 1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