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고 이정호권사님께

2019.07.02 14:39 | Posted by 허니즈맘
권사님 못 뵌지 좀 된 사람이라 그런지 여전히 권사님이 뵙고 싶고 안부전화 드려야지 마음먹던 습관 때문에 이제 이 땅에서 못 뵙고 하늘에서 뵐 분이라는 사실이 실감이 안 나지.
나를 웃게 해 주시던 권사님
나도 좋은 소식 드리며 웃게 해 드렸어야 하는데 죄송한 마음...여전히 떠올리면 마음을 따뜻하고 즐겁게 해 주셔서 사랑으로 감사한 마음...하늘 소망과 하늘 시간을 알려주신 믿음의 선배가 되어 주셔서 평생에 기억나실 귀한 만남...
권사님께서 저기 사진의 실리콘 컵뚜껑이 참 좋은 아이디어 아니냐며 재미나게 말씀하시던 것도 생각나네 ㅎㅎ
분명 담대한 믿음이 있으셨고 널리 그리고 섬세하게 돌보시던 사랑의 수고, 사람을 편안케 하시던 여유와 유머의 지혜가 탁월하셨지.

신앙의 선배에게 배울것 좀 배우고 따라쟁이도 되길 격려하실 텐데
한편으론 괜찮다 충분하다 너 애쓴다 하시는 말씀만 듣던 나.

사랑에 빚지기만 해서 부끄럽지만 내 모습 이대로도
마주할 수 있게 해 주실 권사님~ 이렇게 부를 때 권사님은 어머님의 모성과 신앙의 선배라는 호칭이에요.

제 인생에 그렇게 자랑스럽고 그리울 만남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열심히 사랑해 주신 권사님께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Comment

2018 연말파티

2019.07.02 14:32 | Posted by 허니즈맘
주중에 시모님께서 간식비를 선물로 주셔서
불금에 뭔가 사먹자 하던 차에
나는 짜장면이나 피자 먹고 싶었는데
남편이 달콤한 초코케이크 먹고 싶다고 해서
남들 다 있는 할인적립 카드가 없어서
속상해 하며 큰맘먹고 초코케이크 구입.

여차하면 그냥 디저트용으로 때아닌 비싼?
케이크 부숴 먹을 판이라 의미부여에 발동 걸렸다. 쏘~

웬 케이크냐는 애들에게
이른 송년회 하려고...
12월1일 기념으로... 샀다고 했다.

밥을 먹고 잠시 쉬다 애들 소집!

"얘들아~ 한해를 마무리하며
개인적으로 성과 또는 만족하고 감사하는 것
한 마디 하자! "(아~ 건조하다)😥

♡2찌: 알바한 경험-단호하고 짧은 단답
(엄마의 부연-첨엔 힘들었는데 14시간 일해도 안 죽더라 갈수록 할만하고 돈도 많이? 번다)

♡3찌: 발전한거요. 성적도 오르고 축구를 계속 해 온거(아빠의 부연-평생할 운동을 익힌거 축하해!, 엄마의 부연- 초긍정 자존감☆☆☆☆☆)

♡아빠: 주어진 일을 열심히 잘 한거,  (풍류도의 한 부분)태극권 100수를 수료한거. 운동하면서 정신적으로 발전하고 몸도 건강해져서 감사.

♡1찌: 웅얼웅얼 (가장 큰 모험과 시도, 발전을 경험중이지만 불만이 많음)

♡엄마: '물빛그리다' 수채화 기초과정 시도와 행복한 경험, 동화쓰기로 추억 속 긍정의 요소들 찾기, 포토샵 배우기 통해서 외계언어 입문 어려운거 도망 안가고 긴장 타며 집중하기, 심지어 수채화와 포토샵 수업은 개근함~ 고등학교 졸업후 첫 개근.
(지금 쓰면서 생각하니 난 아까 내 말도 안 했고 아무도 엄마여보는 어떠냐고 묻지 않음...급우울하다 ㅠ)
 
무튼 우리 집에서 내가 제일 내맘대로 편히 살고 있으니 인내심을 갖는게 미덕이다 ㅠ

다들 초코케이크에 대만족하며 우유를 마시며 숟가락으로 막 퍼먹었다. (이런건 네 남자랑 살면서 내가 적응하고 살기로 함)
맛있었고 굿초이스였기에 오늘 오랫만에 5식구 한 자리에 모임 시간은 성공!!!!!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