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변혁적 지역 공동체의 존재 목적과 입지~  
글쓴이: 유리바다 첨부:   날짜: 2008-11-28 08:41:01  
 

어제 변혁적 지역 공동체를 꿈꾸며 얘기를 나누는 중에
지역의 선정에 대한 얘기가 나오기 시작하는 것을 보고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을 느꼇고
아마도 제대로 된 부담이 서로간에 공유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그리스도의 마음에 이끌린 자들이 가는 길이라면 그 어는 곳이든 문제될 것이 없을 테지요.
바라건데 느헤미야의 기도처럼
"나의 하나님, 나를 기억하여 주시고,복을 내려 주십시요"
하는 마음입니다.
 
공동체가 무엇을 위해 형성되는가?
공동체의 목적이라 하겠지요.
 
1.공동의 예배와 영성 훈련을 위해서 입니다.
 
공동체 내부의 동력이자 이것을 하지 않는 공동체라면 존재의 의의가 없겠지요.
영성 훈련은 내면적인 훈련으로 부터 생활의 영성에 이르는 총체적인 것입니다.
변혁적 지역 공동체는 수도사적 영성을 가집니다.
 
신 수도사  운동의 주역이 되어 기독교 영성을 생활과 공동체의 영역에서 드러낼 수 있길 바랍니다.
 
2.두번째는 대안적인 삶입니다.
 
이것은 즐거운 삶이고 아름다운 삶입니다.
 
특별히 주목하는 것은 먹거리입니다.
 
제값을 치르되 농촌과 도시가 같이 상생하고 농촌의 일손이 수고한 댓가를 제대로 보상하는 것입니다.
나아가서는 직접 경작하거나 텃밭을 가꾸는 일을 하는 것고 필요하다고 봅니다.
 
싸게 먹는 음식이 나빠서가 아니라 우리 생활의 세계관적 변혁을 위해서 입니다.
<풍성한 가정교회 만들기>를 통해서 실천하려 했던 부분입니다
 
3.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사역
 
바나바 사역이나, 지역을 중심으로한 개발, 사회적 기업등의 사역입니다.
또한 정치적 맥락의 ngo적인 사역도 가능할 것입니다.ngo를 세울 수도 있습니다.
 
이는 공동체 내의 풍성한 선물로 부터 출발합니다.
 
서로간에 주고 받는 선물이 풍성하고 그것이 일상화 될 때에 
지역을 섬기는 일로 나아갈 수 있고 우리 안에 화폐를 중심으로 한 경제적 비용 또한
절감될 것입니다. 나들목에서 지정헌금, 나눔터 등으로 출발했던 것이 더욱더 할성화 되길 바랍니다.
 
 
이를 이루기 위해서 우리가 가져야 할 입지의 원칙을 생각해 보면
 
1.100명 정도의 공동체가 걸어서 다닐 수 있는 타운을 이루는 곳입니다.
 
아니라면 50명 + 50명 정도의 별도의 그룹이 상호 네트워크 할 수 있는 곳입니다.
 
너무 비싸거나 동네가 협소해서 이사 올곳이 마땅찮다던가 너무 멀리 있어서
버스 정거장으로 한두 정거장 이상이 넘어가면 곤란하겠지요.
 
2.아이들 교육을 위해서 생태적 환경이 더불어 있는 곳입니다.
 
자연은 다른 그 무엇보다 더 큰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이 사역으로 아이들이 희생되지 않을 것입니다.
 
유아들이 걸어서 접할 수 있는 여건, 거리가 되는 곳에 산이 위치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불가피 하면 약간의 이동으로) 취미 농, 주말 농 정도를 해서 필요한 먹거리를 공급하거나
혹은 장기적으로 농촌 공동체를 위한 비전을 키워 나갈 수 있는 곳이면 좋겠습니다.
 
재개발의 영향력 밖에 있어야 할 것입니다. 5년 내에 재개발 하는 곳이라면 안됩니다.
인공적 구성의 아파트를 피하면 좋겠습니다.
 
3. 도시 공동체로서 기능할 수 있는 곳입니다.
 
도시 공동체로서 정치적 영향력을 직접적으로 받고 줄 수 있는 곳이어야 합니다.
도시 내의 직장 선정에 문제가 없는 곳이어야 하겠습니다.
버스나 전철로 출퇴근이 가능해야 하고 자전거 이동이 쉬운 곳이면 더욱 좋습니다.
 
4. 여타 교회와 단체의 하나님 나라 운동이 없거나 약해서 혹은 역기능이 커서
복음의 능력과 변혁의 사역이 필요한 곳입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복음의 능력으로 지역을 변화시키는 일이 필요한 곳입니다. 우리의 궁극적 목적입니다.
빈민이 모여  있거나 혹은 노숙자가 많은 곳등으로 정의하지 않겠습니다.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곳입니다.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곳입니다.
 
이제 막 출발을 하는 미약한 공동체 입니다.
성육신의 낮음이 우리들의 출발이고 또한 이루고자 하는 것입니다.
예배하는 일, 생활에서 세상 권세를 대적하는 일, 나눔과 베풂이 풍성하게 서로 선물하는 일이
삶의 목적이 되길 바랍니다.
 
p.s 오늘 아침 묵상하고 기도하면서 얻은 생각입니다. 고정된 것이 아니며 "깨달은 영감"이 다를 수 있다고
말씀드렸지요? 그리고 그것이 언제나 그대로 수용된다면 자연스럽게 권위자의 이익을 수호하게 된다고요.
자연스럽게 대화하면서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은혜로하여*현숙  [2008-11-28 10:51:32] 
두번째의 성경연구와 나눔의 시간이 참 좋았습니다. 우리가 무엇이 되든(비전을 소망하는 길이 될데로 되라는 낙관론적인 말이 아니라, 지금에 꿈꿀 수 있는 비전이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갈 때, 온전한 모습이 되기 위해 계속 변화할 수 있다는 여지를 말하는 겁니다.아시겠지만^^)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을 바르게 해석하고 내 삶의 사건들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알아가려는 노력'과 '성령의 이끄심'에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목자님의 이런 study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생각이구요. 3번째 해석방법(음...어젠 프린트물을 가져왔으니, 오늘 다시 복습하겠습니다~) 에 따라 성경을 공부하게 되는 것이 참 좋네요~~말씀을 보며, '해야 할 질문'을 찾아가는 사람이 되길 꿈꿉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