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행복'에 해당되는 글 2

  1. 2009.06.12 나의 달콤했던 시절
  2. 2009.02.24 2009.2. 행복한 이유중 하나

나의 달콤했던 시절

2009.06.12 20:25 | Posted by 허니즈맘
오늘 아주 오랫만에 예전에 듣던 영화음악을 들었다.
늘 몽상에 차 있던 행복한 소녀시절이 떠 올라 눈물이 나려고 했다.
정말 몽상이었지만 참 재미있고 행복했었다.

중고시절, 밤새고 음악 정말 많이 듣고, 눕지도 않고 책상에 앉아 머리로 소설 수백 권은 썼다^^;;
그땐 여러 가지 감정의 기복이 심했고 부정적이고 극단적인 기분은 아주 냉소적이고 자학적인 글로 해소를 하곤 했다. 그리고, 영화음악을 들으면서 내 머릿 속에 영화 한편 뚝딱 지어내는 시간이 얼마나 기가막히게 달콤했던지...^^;; 밤을 새고 학교를 가도 피곤치 않았다.

20대 넘어 오면서 팝 영화음악 클래식 제목파일이 머리 속에서 완전 삭제되다시피 했다. 나의 20대는 가만히 앉아서 내게 다가오는 이들만 만나지 않고 제법 많은 관계들로 바빴다. 그리고, 상상해 보지 못한 행복한 일상이 있었다. 교회에서 만난 친구 선후배가 참 다양하지만 착하고 매력적이고 헌신적인 사람들이었다. 혼자의 몰입도 내용이 바뀌었고 말이다.

음악을 여전히 좋아했지만 중독 수준이었던 10대 때와는 달랐고
제목을 기억할 수 없으니 찾아 듣기도 번거로워 멀어지고
애셋 낳고 나의 음악 목록은 완전 백지가 되었다.  
그래서 어딘가에서 그 음악들을 들으면
그 오래 전 지기를 길에서 우연히 만난 듯 이렇게 흥분한다.

엔니오 모리꼬네의 음악은 아마 내가 할머니가 되어도 나를 설레이게 할 거 같다.
그의 음악은 슬프지만 삶에 대한 애착이 깊다고 생각한다.


지금도 그렇지만 난 아기를 낳기 전까지는 100% 감성대로 사는 사람이었다.
엣날 친구들은 나를 "빨간머리 앤"이라고 여긴다.

찬사일까, 놀리는 걸까?  --;;

나의 과거지사는 그렇게 "행복" 만끽으로 미화되어 있다.
그래서, 자아도취에 대한 향수병이 심한 것이다.

이제 나는 내가 종아하던 음악을 그런 자세로 감상할 형편이 아니다.
그래서도 안 되겠고... 말이다.
난 그 이후로는 날마다 새 노래를 내 영혼에서 울려나는 것을 소망하고
그 노래에 참 기쁨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런데, 내 영혼의 노래가 약속된 것이지만 깨끗한 맘이어야 하는 것이라
내 삶이 그 노래로 참된 행복을 만끽하는 것이 어렵고 힘들다.

집 근처의 30년 이상 된 은행나무. 봄에 꽃보다 예쁜 새잎이 돋았을 때이다 2009.4.



내가 어른이 된 것이 이럴 때 다가온다.
참된 것은 수고해야 얻고, 때로는 눈물로 견뎌야 기쁨을 누린다는 것을
이제는 더이상 모른 척 할 수 없다.

이 글을 읽으시는 나의 지인님~ ^^
당신의 어린 시절 "몰입"의 매개체는 무엇이었나요?   
 

2009.2. 행복한 이유중 하나

2009.02.24 10:32 | Posted by 허니즈맘

Cello Trio - Tango Brasileiro
Ernesto Nazareth
Confidencias, waltz for piano

몇일 동안 100번은 넘게 들은거 같아 감사글 남겨요. 음악의 선한 영향력... 오랜만에 절감하네요. 첼로소리를 좋아하지만 웬만하면 넘 가라앉게 되어서 그럼 넘 헤매고 회복하기 벅차서 일부러 피하기도 하는데 이 트리오 연주 정말 수많은 영감을 주면서 위로와 격려가 흐릅니다. 행복하게 해 주는 연주에요. (고마운 까페에 남긴 댓글)

http://cafe.daum.net/cozyhappyhouse/CTnq/1


[후기] 2009. 2.24.
 몇일 만에 이 곡을 들으며 간단한 저녁을 먹으면서 오랫만에 아이들에게 신선한 질문을 내놓았다.

엄마 -- " 이곡 느낌이 어때? 어떤 장면이 떠오르니?"

승헌 -- (어느새 허밍으로 따라 부르면서) " 슬픈 거 같아요."

엄마 -- (잠깐 만족해 하다가 욕심스럽게 집요한 질문으로 들어 간다) " 그래, 엄마도 비슷한 느낌이야.

            근데, 어떤 내용 줄거리가 있을 거 같아?"

정헌 -- (생각지도 않았는데 정헌이는 진지하게 경청하고 있었다. 자주 그런다)

            "아~ 알겠다! 사랑하는 사람이 돌아가서(죽어서) 슬픈 건데 다시 돌아와서 잔치를 벌인거야 !! "

 *O* -- 뛰어난(^^;;고슴도치맘) 감성적인 표현에 난 넘 좋아 기절하는 줄 알았다.

우리 애들은 "죽는거 " , "하늘나라 가서 헤어지는 걱정"이 좀 과한 편이다.
승헌이도 6살 때 부턴가 엄마가 갑자기 하늘나라 갈까봐 걱정이고 생각만 해도 넘 슬프다고 눈물을 감추며 애써 웃곤 했다. 정헌이도 5살 떄 부터 그리고 6살 때는 좀 심하게 울면서 엄마가 할머니가 되면 하늘나라 가는 거냐고 세월이 가는 게 슬프다고 걱정을 늘어놓곤 했다. ㅜㅜ;;
그럼 난, 엄마는 정헌이가 아빠처럼 어른이 되고 한 아이의 아빠가 되면 그 때 엄마는 할머니가 되는 거라고 찬찬히 설명해 주면 그 때마다 자기 아빠 안 될거라고 목놓아 울곤 한다.
 귀헌이도 한 감성이 있지만 방어벽이 좀 두텁고, 승헌이와 정헌이는 감정의 표현이 상당히 자유로운 아이들이다.
이 잘 삐치는 엄마에게 깊은 애착을 보이는 아이들~ 그 나의 매정함이나 차가움에 늘 긴장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요즘 아이들이 한참 좋아하는 음악이 내 취향을 건드리기 시작했으니 바야흐로 대중가요에 눈뜨는 시대가

애들에게 열렸다. 으이그, 난 이기적이라 내 취향 아닌 음악은 참 힘들다.

남편이 애들의 요구로 애청곡을 다운 받아주고 귀헌이는 그걸 닌텐도에 옮겨서 귓구멍 막고 다니고

승헌이는 컴 앞에 이어폰 끼고 삼매경에 빠지다가 살짝 게임쪽에 갈려다 혼나고...
 
정헌이는 꽥꽥 잘도 따라 부르고 외우기도 잘한다.

참 신기하다. 집에서 생전 들어 볼 일이 없는데 나가서 들어도 기회가 많지 않을 텐데 이미 필이 확 꽂혀있다.

ㅋㅋㅋ 자기들끼리 빅뱅의 노래를 섭렵하고, 꽃보다 남자가 어쩌고 수다도 떤다.

수다 떨 때는 진짜 웃긴다. 여자애들 MT가서 밤새고 수다 떠는 분위기를 방불케 한다.

음악에 대한 반응이 민감하고 취향이 있고 즐기고 좋아한다.

나나 남편의 성장기는 음악에 푹 젖어 살았다. 내가 그 꼴을 존중하려나... 난 진짜 울 아빠에게 혼 많이 났었다...

우리 아빠의 심정이 좀 이해가 되니, 내가 나이도 먹고 부모가 된게 맞기는 한거 같다.

아이들의 재능을 잘 발견할 수 있길 바라고 자기동기를 세우고 목표에 매진할 수 있는 기회 등

코치를 인격적으로 잘 해낼 수 있길 바란다.

아마도 남편이 애들과 대화로 잘 해주리라... 하나님을 찬양하는데 꼭 쓰임받길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수성 킹 왕짱 정헌이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