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이사를 준비하며^^b

2010.07.31 00:34 | Posted by 허니즈맘

우리집 마루에서 내다 보이는 골목 전경... 허니네 엄마는 동네에 뭔 일이 일어나는지 훤히 알고 있었다^^;; 저 길로 우리 가족들이 함께 또는 홀로 나가고 돌아오고... 아빠는 정헌이를 목마 태워 가고...

2008년 5월. 정헌이 뒤에 어항이 있네^^ 구여운 우리 정헌이~

아이스크림 간식을 먹고.. 정헌이 뒤로 이슬기 샘이랑 찍은 사진 액자가 있고 교회에서 가져온 배려 포스터도 있고...

우리 집에는 사마귀도 살고요~^^

2008년 9월 아빠가 미국에 다녀 오신 날~^^

감이 익은 마당은 참 아름다워라~^^

정헌이가 6살 때일까? 목욕하고 폼잡기^^ 가정교회 모임도 하고 온 가족이 모여 자는 큰방에서^^(2008)

혼자서도 잘해요~^^ 왕 어질러진 마루~ ㅜㅜ

요건 여섯살? 우리의 또는 동네 아이들의 놀이기구였던 미끄럼틀, 구름사다리 같던 우리마루의 소파~~ 넘 아까워했죠ㅜㅜ 어쩌냐~~ 컴 책상을 놓기 위하야 쫓겨나는, 사실 거의 다 망가진... 고마운 소파, 안녕~ㅜㅜ

승헌이 1학년 생일 파티^^학교 들어가면 친구들 부르는 생일축하를 해줌. 근데, 미안하게도 그것이 마지막 생일잔치... 언젠가 또 해 줄게, 미안타... 사랑해 승헌아~^^ (2008.5.31)

뒤에 달력 뒷장에 쓴 키워드들^^ 때로는 노래가사를 써 놓고 보고 부르기도... 엄마찾아 삼만리 기억나니?^^

귀헌이의 기어 자전거 시승^^ 초여름부터 9월 끝자락까지 잠자리와 매미 잡느라 해가 지도록 동네 친구들과 뛰어다닌 행복한 허니들...

소파 치운 자리에 컴 책상을~ 엄마의 블러그 활동이 시작된 여름^^2008.7

소년의 집 풀장에서 뛰어온 허니들^^; 비가 온 후나 비가 올때면 물이 넘 차서 파래졌지만 넘 즐거웠던 1년 내내 기다리던 풀장 개방기간^^

엄마가 찍은 최고의 사진^^ 잠자리 땜에 아주 행복한 승헌이

이 사진도 베스트원~ ^^ 귀헌이의 내공이 느껴지는 순간 포착^^

형들이 방학 때 유치원 가며 억울해 하는 정헌... 한여름에 멋낸다고 긴 청바지 챙겨 입고 나가는 중^^;; 아직 여섯 살이라 형이 유치원 데려다 줌... 그럴 때 엄만 행복해~^^

위대한 토리의 10마리 새끼 수유기^^;;(2009.9)

승헌이의 생일 축하차 외조부모님 피아노 케이크와 딸기주스 선물로 들고 오심^^(2010.5.31)

승헌이가 안으면 넘무나 편안히 안기는 토토 ... 둘의 교감은 정말 깊고 아름다워서 엄마는 오늘도 토토털을 참는다ㅜㅜ(2010.6)

자정즈음 웓드컵(2010.6) 관전하다가 잠든 삼헌이와 토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