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09년 크리스마스 "나도"에 내린 눈^^

2011.01.31 09:03 | Posted by 허니즈맘








12월25일은 도서관이 개관한 날예요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존재가 되자며  성탄절에 개관을 했지요

이번 개관 기념 크리스마스 때는 눈이 왔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실현했어요~

정말 멋졌었는데...

아이들이 무지무지 즐거워하는 걸 보고 덩달아 즐거웠지요 ^^

며칠 전  눈을 만들 때부터 눈을 감쪽같이 치울때까지 함께 수고해주신

동묘 가교와 조원국 목자님, 문정가교와 김은하 김동욱 목자님 용두 푸른 가교와 이찬현 목자님, 성현정 목자님, 대광 가교 식구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과학적 장치로 눈을 날려 준 최준석 형제, 신현빈 형제, 전일신 형제 모두 모두께 감사 ~~~

여러분 덕분에 멋진 크리스마스 파티가 가능했습니다.
 
지역 주민들과 아이들이 마음이 많이 따뜻해졌겠지요?             

출처> 나들목교회 홈피,  나들목 가족도서관 관장님 쓰심^^

라일락(박혜성)  [2010-12-27 10:08:26] 
서연이의 넘치는 즐거움이 그날을 말해주네요^^
눈을 만든다는 얘길 읽으며 갸웃했는데 ㅋㅋ 이런 엄청난 선물을 받을줄은 몰랐지요.
가브리엘집에서 온 친구들도 아주 행복해했어요. 아주 감성적인 친구들이거든요^^
그런 와중에 전'와~~이그이그 어찌 치우나~~~ 2월까지 치우겠네^^:;;'걱정아닌 걱정을 하며 부담감이 즐거움을 엄습해 오려고 하더라구요 ㅋㅋㅋ
2002월드컵 때 화려한 응원전 후에 모두가 하나되어 뒷마무리하던 현장을
기사로만 대한 저로서는 나도의 파티와 뒷마무리의 손길은 2002월드컵의 자긍심을 눈앞에서 보는 듯 했습니다^^
어제 도서관에 가보니 역시 여기저기 숨어있던 눈가루가 하나둘 보이고 저희 집에도 ㅎㅎ 한둘 떨어집니다. 생일잔치의 여운이 그렇게 흐뭇하게 눈에 보일 것 같습니다.
그간 준비하시며 파티를 함께 꾸릴 가족들 챙기시랴 애쓰시고 감기로 핼쓱해지신 관장님, 수고 많으셨구요 어서 쾌차하세요^^ 그리고, 나도의 나들목됨을 위해 지난 3년간의 불철주야 기도하며 나도의 얼굴로 고생하신 것 ㅎㅎ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화이링~^^
환상의 명mc 장영두&박지연 사서샘 두분의 진행은 너무나 사랑스럽고 따뜻했습니다. 평상시 나도에서 드러나시는 다정하신 모습으로 친근하게 무대를 빛내 주셔서 파티가 더욱 화기애애했습니다. 손들고 악쓰며 정답 못맞추고 기회 없다고 성질내는 저희 아들들 귀엽다 다독여 주신것도 감사하구요^^:; 새해에도 좋은책과 아이들의 행복을 위해 아름다운 수고 계속 기대합니다^^
그날 자원봉사로 애쓰신 모든 나들목 가족들께 저도 감사를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