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내가  예수님께 '사랑에 빚진자'라는 은혜를 잊지 않는다면,
그 긍휼의 힘을 기억한다면,
날마다 하나님의 임재에 갈급할 수 밖에 없겠지요? 

성령님을 의지해서
내가 하나님과 인격적인 대화를 하듯 기도하면
내 삶을 정직하게 얘기하게 되고,
사모하는 노래가 그치지 않을 것이고,
주님의 음성에 집중하고
주시는 사랑에 몰입할 수 밖에 없겠지요?

내가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아
콩깍지가 씐 연인처럼 그 사랑에 눈멀어 있으면
그 낭만적이고 절절한 시간에
아무리 사랑을 갈구해도 지치지 않을 거예요.

내가 하나님과 고귀한 언약적 관계를 누린다면,
아무리 퍼 올려도 마르지 않는 우물처럼 
놀라운 하나님의 사랑을 생각할 때
얼마나 풍성하고 자유롭고 평안할까요?

성령님께서 언제나
내 눈과 귀를 열게 하시고
내 마음에 가난한 자의 기쁜 소망을 심어 주시고
이미 약속된 그리고 아직 이루지 못한  
내 삶의 목적을 다스려 주셔서
내 기도의 수고와 노동을 온전케하시길 의지합니다.  


남편의 QT를 읽고 묵상후 답해 본다.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