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교:  '나도 예수를 믿을 수 있을까?  ---그 거침돌'    /     김형국 목사님   (막2:1~12)


< 예배기도 >
하나님,
이 시간 모인 우리와 함께 하셔서
우리의 시간과 마음 그리고 삶을 받아 주시니 감사합니다.
그리고, 우리 안에 시작된 질문과 이제야 발견하기 시작한 아주 오래된 필요를 깨워 주시니 참 감사합니다.

오늘 이 자리에는 예수님을 아직 잘 모르거나 오해 하거나,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 중에 성숙하지 못한 사람들과의 만남때문에 실망한 적이 많고,
예수님을 믿는 것에 큰 부담을 갖고 있는 분들이 초대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 시간을 위해서 기도하고 준비한 분들의 사랑과 열심을 크게 기뻐하십니다.
그리고, 여러 모습으로 초대 된 분들을 오랫동안 기다리셨습니다.
이 시간,  예수님을 바로 알아 가라고 그 비밀스런 선물을 받고 풀어 보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하나님!
우리 인생에 거침돌이 너무 많습니다.
예수님을 믿는데 방해 되는 것들이기도 한데
인생의 힘겨운 장애물들은 우리가 넘어가야 하고
그 과정은 견뎌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 우리가 그 장애물을 넘어서 가야할 곳이 어디인지 어떻게 가는 것이 옳은 지에 대해
이 시간 우리 안에 진실한 질문이 힘있게 일어나길 기도합니다.
우리 삶의 진지한 추구가 무엇인지 정직하게 직면할 수 있도록 용기를 주시길 원합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진실한 답변을 열린 마음으로 들을 수 있길 원합니다.
사람의 말로 다 할 수 없는 예수님- 그 이름의 비밀스런 사랑과 능력을,
우리가 쉽게 잊고 사는 하나님의 정의로운 원칙을
제대로 알아갈 수 있도록 도와 주실 것을 믿고 기대합니다.

우리에게 최선의 것을 주시기 원하시는
하나님의 때와 방법에 감사드리며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