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주기도문> 진심으로 하기

2010.01.07 15:32 | Posted by 허니즈맘

+ 진정한 '주의 기도'


당신이 다만 세상의 것들만을 생각하고 있다면,

"하늘에 계신"이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당신이 이기주의 속에서 혼자 떨어져 살고 있다면,

"우리의"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당신이 매일 아들로서 처신하지 않는다면,

"아버지"라고 부르지 마십시오.


당신이 그분을 경배하지 않는다면,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당신이 그분과 물질적인 성취를 혼동하고 있다면,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그분의 뜻을 고통스러울 때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소서"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약도 없고 집도 없이, 직장도 미래도 없이 굶주리는 사람들을 걱정하지 않는다면,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당신의 형제에게 원한을 품고 있다면,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당신이 집짓기를 계속하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단호하게 악을 반대하는 편에 서지 않는다면,

"악에서 구하소서"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주의 기도'의 말씀들을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다면,

"아멘"이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작자 미상, '진정한 주님의 기도')  --'뉴스앤죠이'에서 퍼온 글

Comment

  1. 아즈라엘 2010.01.06 15:33

    10년전인가요.. 미사시간에 신부님 강론말씀중에 어느 섬에사는 노부부 이야기를 해주시면서 그분들은 주기도문밖에 몰랐지만 모자름이 없다는 말씀이었는데 항상 기도를 생각할때마다 떠오르곤 했었어요.그분들은 아마도 이런마음이셨을꺼라는 생각이 드네요.. 어떤마음인지 잘 몰랐는데.. 알 것 같으면서도 잘 몰랐는데.. 이런마음 이었을것 같아요.. 마음깊이 새기고 갑니다..

    • 거의 1년 전 퍼 오면서 1년 내내 묵상하면서
      제 기도가 일상이 더 성숙해지길 바랬는데
      넘 좋은 말씀이 풍족하여 그저 이리저리 밀려 산 거 같아
      더욱 숙연해지네요.
      저도 그 섬 부부이야기 듣고 심플라이프에 대해 생각했던거 같아요.
      제 책상만도 넘 복잡하고 전 핵심에서 벗어난 분주함에 매몰된 거 맞는 거 같아요.
      글쓰기가 혹 허세를 부리는 것에 지나지 않을까
      겁이 나기도 해요. ㅜㅜ

    • 아즈라엘 2010.01.08 16:18

      허세라뇨^^ 당치 않아요~ 가끔 라일락님의 성찰이 본인에게 좀 가혹한거 아시죠^^

    • 그 순간만 엄하지 세상에서 자신에게 가장 너그러워 게으른 사람이죠. 어느 순간 그것이 괴로워서 작정하고 긴장할 때 1년치 반성 쏟아지는 거죠. ^^ 아즈라엘님의 격려는 넘 쿠키 같아요. 중독중기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