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박하차 한잔에 그리운 쉼을 누리고 잠시 쉼에서 얻는 자유와 감사의 힘으로 peacemaker의 꿈을 꺼내 봅니다. 여전히 뒤죽박죽 작은 일들에 쫓기며 정신 없지만 내 안에 심어 주신 기쁨들 누리고 나누길 원합니다. 차 한 잔 추가~.^^
허니즈맘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우리 텃밭 첫날~^^

2011.03.26 13:47 | Posted by 허니즈맘

*출발시간:오전 9시 15분,오후 1시전에 귀가 예정(오후에 각자 바쁘다 빠뻐~^^) 

*준비물: 호미,모종삽,장갑,계란 껍질 다량, 햄스터가 사용했던 톱밥,
             군고구마와 물,물티슈

*장소 :집에서 차로20분거리 서오릉 입구 즈음의 주말농장(흙이 별로라는 뒤늦은 정보가...;;)

*오늘 할일:밭이 어떻게 생겼는지 시찰및 사진촬영, 비료를 사서 뿌리고 
               농장주가 조언하는 것을 시행.

*참가: 남편, 삼형제,토토(견)  *불참:나;;;



오늘 놀토인데 7시부터 큰아들이 일어나서 찬양을 틀고-좋게 깨우려고-
다정하게 아침인사를 했다.

동생들은 다소 거칠게 깨워서 거슬렸지만, 세수도 하고 기꺼운 부지런함이 빛난다.

남편이 먼저 일어난 줄 알았는데 아직이라 모처럼이니 더 주무시게 하자고

겨우 짜증을(두통) 참고 설득... 찬양도 줄이고 동생들도 좀더 재우자고 했다.

김새는 우리 큰아들.  토토는 인기척에 난리. 베란다문을 집어 뜯는다.

미리 산책좀 다녀오지? 하니 왜 맨날 자기만하냐고 억울해 한다. 두통이 심해지려함...

아침 식사 전에 남편은 삼형제와 아침청소를 하고
큰아들의 부탁으로 음악 다운 안 되는 문제를 최종 해결... 엄마와 대조적 정성모드..


모두가 기분이 삼삼해지고 밥도 잘 먹었는데... 나는 지치기 시작...;;;

평일이면 애들이 학교에 갈 시간이 지나며 여전히 복작거리는 환경에 미간이 사나워졌다.

별일 아닌 일에 버럭 소리지르고..."당신은 집에서 쉴래? 오늘은 가서 할 일도 없을 테고..."

남편의 상황조정 배려....

정헌이와 승헌이는 그 사이에서 자기들이 기다려줄테니 같이 가자고 날 다독인다.

다들 준비 했는데 난 세수도 안 했고 내가 입고 나갈 청바지는 곤죽이 되고...(소리지른 이유)

여전히 잘 못 참고 소소한 일을 능숙하게 빠르게 처리 못하는 것이 날 맥빠지게 한다.

심지어 식구들보다 1시간 먼저 일어나 준비해도 상황은 비슷하니...지각의 이유는 대부분 나...

걸림돌이 되는 것이 도움이 못 되는 것이 참기 어려운가 보다. 언제가 되면 좀 나아지려나... 

온 가족이 아주 기대했던 날인데 내가 망친 거 같다.

애들은 흙을 밟고 만지며 기쁘길 바란다. 사실 어릴 때부터 아빠랑 같이 나갈 땐 난 잘 빠진다.

미안하지만 "가족이 함께" 이미지를 못 받쳐 주었다.



앞으로 1년 정도는 토욜을 가정교회의 비전을 두고 실천모드 몰입하기 위해

남편이 라면파티를 쉰다. 모험이다. 

토욜은 손님이 좀 적은 편이지만 재정이 빠듯하니 주말에 쉬는 것은 다소 무리다.

객관적 상황이 영 큰무리가 따르면 6개월 후, 아니 1년후 수정이란다.

"깃발을 들었으면 전진하고 꽂아야지...."

그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결 같은 자세 존경스럽다.

우리집 텃밭 첫날....앞으로 하나님의 은혜가 눈에 보일 일이 많을 것이다.

하나님의 헤세드가 흘러가는 주말이 되길.

우리 가족, 우리 가정교회의 소통이 성장하는 시간들을 기대한다.  

정헌이는 일기에 "나는 텃밭에 가자마자 집에 언제가냐고 아빠를 졸랐다"라고 썼더군요.제가 보기엔 큰삽이 모자라 신체지수에 밀려 노동이 잼없었나 봅니다^^;; 일기 끝에는"텃밭이랑 나는 안 맞는 것 같다" ㅎㅎㅎ 2011.3.26

햄스터의 배설물이 섞인 톱밥과 삶은 달걀 껍질을 가루를 내어 계분비료를 뿌릴 때 각자 흩뿌렸다고 하네요.^^맨손으로;;;

계분을 삽으로 흩뿌리는 큰아들... 몸쓰는 노동 별로 흥미 없어 하는데 도구를 사용하는 노동은 좋아라 합니다^^

탁트인 밭을 개의치 않고 화장실 확보 중이랍니다^^;;

음... 농경사회에서 아들을 선호했던 까닭을 보여 주는군요.^^난 부자?

좀 어설픈 솜씨가 드러나는 밭고랑이죠. 아주 높게 올렸네요.ㅋㅋ

첫날 비료주고 밭고랑 만들기는 잘 마쳤네요, 그리 괴로워 하지 않고 즐겁게^^

득 삼촌도 오셔서 함께...장갑도 끼시고 ㅎㅎ 깔끔하게 책상에서 첨단기계 만지는 분이 쭈그리고 힘쓰고 안쓰던 근육 쓰느라 애쓰셨네요. 앞으로쭈욱...오케바리? ^^

덩달아 바깥나들이 실컷한 토토 ㅎㅎ득삼촌한테 이제 개까지 안아달라고 했네^^;; 토토는 두리라는 늙은개랑 사이좋게(?) 놀았답니다, 참 다음에는 장화를 신고가야 한다고 준비해 달라는군요,승헌이가^^

  

TAG
이전 1 2 3 4 5 6 7 8 9 ··· 173 다음

티스토리 툴바